정여스님의 여여한 세상

여여한 법문

여여한 법문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자유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11 조회수 217



자 유 인




집착은

마치 그물과 같다.



집착은

스스로를

가두어 놓는

철책과 같다.



새장 속의 새가

새장 속을 나오면

하늘을 나는 자유스러운

새가 된다.



그물에 걸린 고기는

그물을 벗어나야 자유스러워진다.



그 어느 것에도

집착을 벗어버릴 때

자유인이 된다.



참 자유인은

소유하지 말아야 한다.



나 자신까지도

다 벗어버릴 때

자유인이 된다.




- 정여 스님의 [구름 뒤 파란하늘] 중에서-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어느 청신녀의 신심
다음글 :   인과설
리스트
게시물 수 : 6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68 인과설   신규게시물 표시 아이콘 관리자 19.03.25 6
67 수심결   신규게시물 표시 아이콘 관리자 19.03.22 70
66 향을 사르며   신규게시물 표시 아이콘 관리자 19.03.21 64
65 마음을 비우자   신규게시물 표시 아이콘 관리자 19.03.20 66
64 인생의 가을   신규게시물 표시 아이콘 관리자 19.03.19 66
63 묵언   신규게시물 표시 아이콘 관리자 19.03.18 69
62 대수롭지 않은 일   관리자 19.03.15 99
61 고통에서 벗어나는 길   관리자 19.03.14 85
60 나는 누군가   관리자 19.03.13 83
59 마구니   관리자 19.03.12 105
1 [2] [3] [4] [5] [6] [7]